고대신조

[qode_advanced_tabs title_tag=”h4″][qode_advanced_tab tab_title=”아타나시우스 신경”]

구원받으려는 이는 먼저 보편적인 신앙을 확고히 가져야 합니다. 누구든지 이 신앙을 완전하고 손상 없이 지키지 않으면 영원히 멸망받을 것 임에 틀림없습니다. 보편적인 신앙이란 이러합니다. 우리는 삼위로 계시는 한 분 하나님과 일체이신 삼위 하나님, 삼위가 혼동되거나 본질이 분리됨이 없는 한 분 하나님께 예배합니다. 이는 성부의 위가 계시고, 성자의 위가 계시며, 성령의 위가 계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서는 한 신성을 가지셨으며 그 영광과 존엄하심이 동일하십니다. 성자와 성령께서는 성부와 동일하십니다. 성부께서 창조함을 받지 않으신 것과 같이 성자께서도 창조함을 받지 않으셨고, 성령께서도 창조함을 받지 않으셨습니다. 성부께서는 측량할 수 없는 분이시고, 성자께서도 측량하실 수 없는 분이시며, 성령께서도 측량할 수 없는 분이십니다. 성부께서 영원하시고, 성자께서도 영원하시며, 성령께서도 영원하십니다. 그러나 세 영원하신 분이 아니고 한 영원하신 분이십니다. 그리고 세 창조함을 받은 자이시거나 세 측량할 수 없는 분이 아니시고, 한분 창조함을 받지 않으신 분이시오, 한분 측량할 수 없는 분이십니다. 성부께서 전능하신 것 같이 성자께서도 전능하시고 성령께서도 전능하십니다. 그렇다고 세 전능하신 분들이 아니라 한 전능하신 분이십니다. 성부께서 하나님이신 것처럼 성자께서도 하나님이시고, 성령께서도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나 세 하나님들이 아니라, 한 하나님이십니다. 성부께서 주님이시고 성자께서도 주님이시며 성령께서도 주님이십니다. 역시 세 분의 주가 아니고 한 주님이십니다.

 

기독교의 진리가 우리로 하여금 각 위(位)가 각기 하나님이시요, 주님이심을 고백하도록 하는 것과 같이 보편적인 신앙은 우리가 세 하나님이나 세 주님을 언급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성부께서는 만들어지시지도 않았고 창조되시거나 나시지 않으셨습니다. 성자께서는 만들어지셨거나 창조되지 않으셨으나 아버지에게서만 나셨습니다. 성령께서는 만들어지셨거나 창조되시지 않으셨으나 성부와 성자에게서 나오십니다. 그러므로 한 성부이시지 세 성부가 아니시고, 한 성자이시지 세 성자가 아니시고, 한 성령이시지 세 성령이 아니십니다. 성 삼위 안에 먼저 되시거나 나중 되신 분이 있지 않고, 크고 작은 분도 없으시며, 삼위께서는 서로 동일하시며 동등하셔서, 위에서 이미 말한 바와 같이 한분 안에 계신 세 위께서, 그리고 세 위로 계신 한분 하나님은 경배를 받으실만 하십니다. 그러므로 구원을 받은 사람은 삼위일체 하나님을 이해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영원한 구원을 얻으려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신이 되신 것을 옳게 믿어야 합니다. 그에 대한 올바른 신앙은 이러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이심과 동시에 사람이심을 믿고 고백합니다. 그는 만세 전에 성부의 본질에서 나신 하나님이시며 또한 이 세상으로 성모 마리아의 본질에서 나신 사람입니다. 완전한 하나님이시고 또한 이성있는 영혼과 인간의 육신을 가진 완전한 사람이십니다. 신성으로는 그는 성부와 동등하시고 인성으로는 성부보다 낮으십니다. 비록 그는 하나님이요, 또한 사람이지만 두 분이 아니라 한분 그리스도이십니다.

 

신성이 육신으로 변화됨으로 말미암아 한분이 되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인간의 몸을 취함으로써 한분이 되신 것입니다. 그는 본질의 혼합을 통해서가 아니라, 인격의 통일로 말미암아 완전한 한분이십니다. 사람이 이성적인 영혼과 육신으로 되어 있듯이 그는 하나님이시며 인간이신 한분 그리스도이십니다. 그는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고난을 당하셨고 음부에 내려가셨다가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셔서 하늘에 오르사 하나님의 우편에 앉아 계시다가 저리로서 산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실 것입니다. 그가 오실 때 모든 사람들은 육체로 부활할 것이며, 자신들의 행위에 따라 판단을 받을 것입니다.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영원한 생명으로 들어갈 것이나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영원한 불에 들어갈 것입니다. 이것이 교회의 참 신앙이며, 이를 올바로 굳게 믿지 않는 사람은 구원을 얻지 못할 것입니다.

[/qode_advanced_tab][qode_advanced_tab tab_title=”칼케톤 신경”]

그러므로 교부들을 따라서 우리는 모든 사람이 한 분이신 유일한 성자,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고백하도록 가르치는 일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그는 하나님이시며 또한 사람으로 완전하시며, 그는 실제로 하나님이시며 또 실제로 사람이시며, 합리적인 영혼과 몸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의 신성에 관한 한 그는 성부와 동일한 본질을 타고 나셨고 또 그의 인성에 관한 한 그는 다만 죄를 제외하고는 모든 면에서 우리와 같으십니다. 시간이 시작하기 전에 그의 신성은 성부에게서 독생하였고 그리고 그의 인성은 우리의 본질을 타고 나셨습니다. 이처럼 다만 죄를 제외하고는 그는 모든 면에서 우리와 같으십니다. 시간이 시작하기 전에 그의 신성은 성부에게서 나셨으며 인성으로 말하면 마지막 날에 우리와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동정녀이시며 하나님을 낳은 자 마리아에게서 나셨습니다.

 

우리는 성자이시요, 주님이시요, 독생자이신 유일하신 한분 그리스도를 고백합니다. 그분은 두 본성으로 인식되는데, 두 본성이 혼합되지도 않으며, 변화되지도 않으며, 분할되지도 않으며, 분리되지도 않음을 인정합니다. 인격적인 통일을 이룬다고 하여 양성의 구별이 없어지는 것도 아닙니다. 오히려 각본성의 특징이 보존되고 양성이 하나의 인격과 자질로 일치를 이룹니다. 우리는 두 인격으로 분열되거나 분리된 한 분을 고백하지 않고, 한분이시며 동일한 독생자이신 하나님, 주 예수 그리스도를 고백합니다. 옛 선지자들도 이렇게 증거하였고 주 예수 그리스도도 우리에게 이렇게 가르치셨고, 교부들의 신조도 이렇게 우리에게 이와 같이 가르쳤습니다.
아멘.

[/qode_advanced_tab][qode_advanced_tab tab_title=”니케아-콘스탄티노플 신조”]

전능하신 하나님 아버지시며 천지와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만물을 만드신 창조주이신 한 분 하나님을 우리가 믿사오며,
만세 전에 아버지에게서 나신 하나님의 아들, 독생자이신 한 분,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사오니, 이는 빛에서 나오신 빛이시요, 참 하나님에게서 나오신 참 하나님이시요, 나셨으며 창조되지 않으셨고 아버지와 동일본질이시며, 그를 통하여 만물이 있게 되었습니다.
그는 우리 인간을 위하여 그리고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하늘로부터 내려오셔서 성령으로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육신이 되시고 인간이 되셔서 우리를 위하여 본디오 빌라도 아래서 십자가에 못박히시고 고난을 받으셨으며, 장사지낸바 되었다가 성경에 기록된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셔서, 하늘에 오르사 아버지의 우편에 앉아계시다가, 영광 중에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다시 오실 것이며, 그의 나라는 영원할 것을 믿습니다.
주님이시요, 생명을 주시는 성령을 믿사오니 성령께서는 아버지에게서 나오셨으니 아버지와 아들과 더불어 예배와 찬송을 받으시며 선지자들을 통하여 말씀하신 분이십니다.
하나의 거룩한 보편적이며, 사도적인 교회를 믿습니다.
우리는 죄사함을 위한 세례를 고백하며,
죽은 자의 부활과 내세의 생명을 믿습니다.
아멘.

[/qode_advanced_tab][qode_advanced_tab tab_title=”니케아신조”]

유일무이하고 전능하신 아버시시요,
모든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을 만드신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믿사오며, 유일하신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사오니,
이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시며, 온 우주에 앞서 나셨으며,
참 신이시며, 참 빛이시며, 참 신 가운데 신이시며,
하나님에게서 나셨으며, 창조함을 받지 않으셨으며,
성부 하나님과 같은 본질이시며,
그로 말미암아 하늘과 땅에 존재하는 모든 만물이 창조되었음을 믿습니다.
그는 우리 인간과 우리의 구원을 위하여 이 땅에 내려오셔서,
성령으로서 동정녀 마리아에게서 인간으로 나셨으며,
우리를 위하여 본디오 빌라도에게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습니다.
그는 고난을 받으시고, 장사함을 받으셨으나,
사흘 만에 성경에 기록된 말씀에 따라 다시 살아나셨고,
하늘에 오르사 성부의 오른편에 앉으셨으며,
장차 산 자와 죽은 자들을 심판하려 영광 가운데 다시 오실 것을 믿습니다. 그리고 성령을 믿습니다.
아멘.

[/qode_advanced_tab][qode_advanced_tab tab_title=”사도신경”]

전능하사 천지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내가 믿사오며,
그 외아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사오니,
이는 성령으로 잉태하사 동정녀 마리아에게 나시고,
본디오 빌라도에게 고난을 받으사,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시고,
장사한 지 사흘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시며,
하늘에 오르사, 전능하신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다가,
저리로서 산 자와 죽은 자를 심판하러 오시리라.
성령을 믿사오며, 거룩한 공회와, 성도가 서로 교통하는 것과,
죄를 사하여 주시는 것과, 몸이 다시 사는 것과,
영원히 사는 것을 믿사옵나이다.
아멘.

[/qode_advanced_tab][/qode_advanced_tabs]